대학가에 ‘채식할 권리’ 바람이 분다.

한겨레신문 박수지 외 1인의 기사 입니다.

원문보기


학생식당에서 채식 메뉴를 판매하는 대학도 있다. 하지만 다른 메뉴보다 상대적으로 비싸 학생들에겐 부담이다. 동국대의 채식뷔페 ‘채식당’은 2500~4000원 안팎인 다른 학생식당 메뉴보다 값이 2배 정도 비싸다. 동국대 학생식당을 운영하는 학내 생활협동조합 쪽은 “1만5000여명 구성원 중 하루에 150~200명 정도만 이용하기 때문에 늘 적자”라며 “7000원에 12가지 메뉴 제공하는 것도 어렵다”고 말했다.
중략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