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협동조합 ‘일석삼조’… 환경·경제·진로 교육에, 건전하고 활기찬 학교 생활, 참가 학생들은 보람까지

“친구들과 힘을 합해 학교 매점을 바꿔낸 것에 만족하고 있어요. 협동의 힘을 크게 느꼈어요.”

민하정양(18)은 지난해 말부터 서울 삼각산고 학교협동조합 ‘먹고가게’의 학생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협동조합 분과위원회와 조합원 회의에도 참석해야 하고 협동조합 차원의 사업 구상도 함께한다. 입시에 집중해야 할 고3이지만 협동조합 활동에 쓰는 시간이 아깝지 않다. 시험 공부에서는 얻을 수 없는 것들을 배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이하중략

현재 학교협동조합을 설립한 학교들도 주로 혁신학교나 특성화고다. 주수원 학교협동조합지원네트워크 연구원은 “혁신학교가 좀 더 빨리 적응할 수 있긴 하지만 속도가 중요한 건 아니다. 각기 사정에 맞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협동조합을 통해 삶의 문제를 동료들과 함께 해결하는 방법을 학교에서부터 배우고 경험할 수 있다”며 “요즘같이 미래세대에게 뚜렷한 답을 제시하지 못하는 시대에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