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선언문

1980년도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대학사회는 대학생활협동조합(이하 대학생협)이라는 이름조차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대학생협연합회건설준비위원회’건설로 본격적인 한국 대학생협의 출발을 알렸던 1989년 이후 22개의 대학생협이 창립되었고, 22년이 지난 오늘, 한국대학생협연합회 출범이라는 또 다른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열고자 합니다.

1987년 6월 사회민주화는 정치적 이슈에 갇혀있던 대학 구성원들의 복지에 대한 불만을 분출시키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대학복지환경을 협동조합방식으로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개선하여 기본적 복지혜택의 권리를 누리고자 하는 뜻있는 몇몇 학생들로부터 시작된 것이 현재의 대학생협입니다.
1988년 서강대, 이화여대, 한국외대 등에서 구성된 학생소비자협동조합은 점차 교수, 직원 등 전 구성원들의 호응을 얻어, 1990년 조선대학교생협을 시작으로 학생뿐 아니라 교수와 직원 등 모든 대학 구성원이 조합원으로 참여하는 생협으로 발전해왔습니다.

대학생협의 조합원의 참여를 통한 민주적 운영방식은 복지사업을 안정시키고 식당, 서점 등 새로운 영역들로 확대 발전해가면서 생협이 설립되지 않은 대학들에 벤치마킹의대상이 되어왔습니다. 또한 대학생협간 공동구매는 대학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조합원들이 동등한 가격에 물품을 구입할 수 있는 협동의 경제문화를 실현하였습니다.
이는 한 사람, 한 사람 조합원이 모이고, 한 조합, 한 조합의 힘이 보태어져 가능하였기에, 한국 대학생협의 오늘은 조합원들의 협동의 역사이자, 대학생협간 연대의 역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19세기 중반 영국 로치데일공장 28명의 노동자로부터 출발한 협동조합의 역사는 현재 105개국에서 8억명의 조합원이 있는 세계 최대의 비정부기구로 성장하였습니다. UN총회는 2012년을 “세계협동조합의 해”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였습니다. 이는 협동조합의 사업 모델이 의료, 신용, 농업, 주택, 교육 등 사회경제 발전의 중요한 요소가 됐음을 뜻합니다.
이러한 세계적 추세에 맞추어 한국대학생협은 연합회를 중심으로 더욱 강화된 협동의 힘으로, 대학복지의 명실상부한 대안으로, 대학을 넘어 지역과의 연대를 통한 복지의 공간으로, 새로운 비전을 꿈꾸고 실현해가야 할 때입니다.

대학생협이 지금까지 존재하고 성장해올 수 있었던 것은 ‘생협은 이익추구보다는 학생들을 생각하는 곳’이라고 공감하는 조합원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절실한 생활의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협동하는 조합원들의 힘이 얼마나 큰 것인지를 대학생협 역사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오늘 창립하는 한국대학생협연합회는 협동의 가치를 경험한 민주시민을 육성하는 요람으로서, 대학의 가치 실현에 이바지하는 대학발전의 파트너가 될 것이며, 한국대학과 나아가 한국사회에 협동의 가치관을 밝히는 등대가 될 것입니다.

2011년 8월 25일, 한국대학생활협동조합연합회 발기인회

창립총회1

풍요로운 대학생활의 동반자, 협동사회의 큰 기둥